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캐리어 시신유기’ 20대, 범행 전 섬뜩한 ‘살인 탐구’

부산 또래 살인사건의 피의자가 지난 26일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고 있다. 금정경찰서 제공

온라인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만난 20대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 A씨가 범행을 사전 계획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드러났다.

31일 부산 금정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포렌식을 통해 A씨가 범행 전에 ‘살인’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등을 검색한 기록을 확인했다.

이밖에 A씨가 지역 도서관에서 범죄 관련 소설을 빌려 본 내역도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살인과 관련한 검색 기록을 일부 확인했다”며 “도서 목록에 대해서도 범죄와의 연관성을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동안 A씨는 본인의 범행이 우발적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번 주중에 A씨 휴대전화 포렌식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고, 송치 전까지 계획 범행 여부 등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6월 1일에는 A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심의위원회’가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당시 피해자 시신을 심하게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부산의 한 산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A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드러났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