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교육청, 사립학교 맞춤형 현장지원 확대한다

‘공교육 파트너’ 사립학교와 균형성장 추진 위해


경기도교육청이 ‘공교육 파트너’인 사립학교와 균형성장 추진을 위해 사립학교에 대한 맞춤형 현장지원을 확대한다.

방향은 교육환경개선사업 컨트롤타워 배치, 사립학교 법인 간 교원 교류 확대, 미래교육 협의체 운영 등이다.

경기도교육청은 31일 이러한 내용 중심의 ‘사립학교 현장 지원 플랫폼 구축 방안’을 발표했다.

우선 시설업무 지원에 필요한 인력을 배치하고 협의 창구를 마련해 사립학교 교육환경개선사업 현장 지원 시스템을 구축한다.

도교육청은 4월 제1차 교육환경개선사업으로 122개 학교를 선정해 LED 교체, 냉난방기 교체, 창호 교체, 외벽 개선, 화장실 환경 개선 등 306개 사업에 대해 약 573억원을 지원한 바 있다.

사업 집행에 따른 학교와 교육지원청의 업무 부담 감소와 전반적인 컨트롤타워 기능을 수행하기 위해 오는 7월 사립학교지원과에 시설직(시설, 공업 직렬 각 1명)을 배치한다.

교육지원청에는 시설지원 실무협의체를 구성해 사립학교와 사업계획, 집행 절차 및 일정 등을 협의한다. 시설업무 지원을 위해 컨설팅도 연 2회 이상 실시한다.

이와 함께 사립학교 인사 지원단 역할을 강화해 인사 분야에 대한 현장 지원 시스템을 갖춘다.

교육지원청과 학교를 대상으로 한 연수 및 컨설팅을 통해 사립학교 인사업무에 대한 이해를 돕고, 업무 담당자의 역량도 높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사립학교 미래교육 협의체 운영 정례화를 통해 사립학교 현장과 소통하는 교류 환경을 마련한다.

앞서 도교육청은 2월 사립학교 교육주체 및 다양한 구성원과의 소통과 협업을 위해 사립학교 법인 임원, 사립학교장, 사립학교 행정실장, 외부위원 등이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한 바 있다.

이어 2월과 5월 두 차례 협의를 통해 법인운영비 사용 한도 30%까지 확대, 사립학교 전담 시설지원 인력 2명 배치 등 현장 중심 지원 방안 마련, 사학기관 평가 주기 및 항목 개선, 사립학교 사무직원 유공 표창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앞으로 매년 2월, 8월 정례화된 협의회를 열어 공교육의 한 축인 사립학교가 공공성과 책무성, 자주성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소통을 확대할 예정이다.

박미옥 도교육청 사립학교지원과장은 “사립학교 현장 지원 플랫폼 구축을 통해 공립학교 지원업무와 동일한 수준의 서비스 제공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미래교육을 함께 준비할 수 있도록 공·사립학교의 균형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