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손든 IAEA…“오염수 분석법 적절, 추가핵종 불검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저장 탱크. 연합뉴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처리 과정을 검증 중인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도쿄전력이 오염수 샘플에서 방사성 핵종을 측정·분석한 방법은 적절하다고 평가하면서 오염수 내에 기존 방사성 핵종이 아닌 추가 핵종은 유의미한 수준으로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IAEA는 31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제1원전 내 오염수 탱크에서 채취한 샘플을 분석한 결과와 우리나라를 포함한 해외 연구기관 등에서 동일한 분석을 벌인 내용을 비교한 중간 보고서를 공개했다.

보고서는 “도쿄전력은 오염수 샘플 측정 및 관련 기술 역량에서 높은 수준의 정확도를 입증했으며 샘플을 수집하는 절차에서도 적절한 방법론적 기준을 따르고 있었다”고 평가했다.

또 “방사성 핵종을 분석하기 위해 도쿄전력이 채택한 방법은 적절하고 목적에 부합했으며 비교분석에 참여한 제3의 연구기관의 분석 결과에서도 (삼중수소 외에) 추가적인 방사성 핵종이 유의미한 수준으로 검출되지 않았다”고 했다.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AP연합뉴스

일본 측은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오염된 물을 원전 부지 내 수백개의 탱크에 보관하고 있다. 이 물은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한 상태라고 도쿄전력 측은 설명한다. 일본 측이 보관 중인 물을 오염수가 아닌 ‘처리수’라고 부르는 이유다.

그러나 정화 과정을 거쳐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가 남는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의 삼중수소 농도를 자국 규제 기준의 40분의 1인 1ℓ(리터)당 1500베크렐(㏃) 미만으로 희석해 올해부터 방류하겠다는 계획이다.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검증 작업을 진행해온 IAEA는 후쿠시마 제1원전 주변의 바닷물과 어류에 오염수 방류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원전 근로자와 관련 시설에 대한 방사선 피폭이 어느 정도인지 등에 대한 일본의 모니터링 체계를 평가하는 추가 보고서를 낼 예정이다.

IAEA는 이번 보고서에 앞서 5차례에 걸쳐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보고서를 낸 바 있다. 이르면 7월 일본이 오염수를 방류하기 전에 최종 보고서를 공개할 계획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