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5m 아래 하천에 사람이… 곡성서 70대 숨진 채 발견


전남 곡성군의 한 마을 하천에서 7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소방 당국에 따르면 31일 오후 9시20분쯤 전남 곡성군 석곡면 한 마을 하천에 7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쓰러져 있다는 119 신고가 접수됐다.

소방 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 남성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 남성의 몸 일부가 하천에 빠져 있는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을 인계받은 경찰은 실족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신고자의 진술 등을 토대로 이 남성이 15m 높이의 하천 둑 위에서 추락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