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과외학생인척…또래 살해 20대女, ‘교복’ 입고 찾아갔다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집으로 돌아와 시신 담을 캐리어를 챙겨 다시 범행 현장으로 향하는 20대 여성 A씨. 부산MBC 보도화면 캡처

과외 중개 앱을 통해 ‘고등학생 자녀의 과외교사를 구한다’는 거짓 정보로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이 교복을 입고 피해자 집을 찾아가는 등 사전에 범죄를 계획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

1일 부산 금정경찰서 등에 따르면 일면식 없는 또래 여성을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20대 여성 A씨는 범행 전 온라인에서 구입한 교복을 입고 학생인 척 피해자 집을 찾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과외 앱에 학부모 회원으로 가입한 뒤 “아이가 방문할 것”이라며 피해자와 약속을 잡았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피해자는 A씨 집이 자신의 거주지와 멀다는 이유로 과외를 거절했지만, A씨는 “맞벌이라 아이를 당신 집에 보낼 테니 과외를 맡아달라” “시범 수업을 해본 뒤 결정해 달라”며 주소를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래 여성을 살해한 혐의를 받는 20대 여성 A씨. 부산MBC 보도화면 캡처

A씨는 사전에 마트에서 표백제와 비닐봉지를 구매한 사실이 확인됐다. 또 범행 전 ‘살인’ ‘시신 없는 살인’ ‘살인 사건’ 등을 검색해본 사실도 휴대폰 포렌식 수사를 통해 드러났다. A씨가 지역의 한 도서관에서 범죄 관련 소설을 대여한 내역도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우발적 범행’이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과외 앱을 통해 피해자를 물색한 점, 교복을 입고 피해자를 찾아간 이유 등 구체적인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입을 열지 않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사전에 치밀하게 범행을 준비한 것으로 보고 계획범죄 여부를 밝혀내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A씨가 빈 캐리어를 끌고 자신의 집을 나서는 장면. 부산경찰청 제공

A씨는 지난 26일 오후 5시30분쯤 부산 금정구에 있는 피해자 집에서 흉기로 피해자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로 최근 구속됐다. 당시 피해자 시신을 훼손한 뒤 여행용 가방에 담아 택시를 타고 부산의 한 산속에 시신 일부를 유기했다.

A씨의 범행은 혈흔이 묻은 캐리어를 숲속에 버리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드러났다.

A씨의 신상 공개 여부는 이날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를 통해 결정된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