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주미대사 “북한 도발, 응분 대가 치를 것”…곧 핵협의그룹 첫 회의


조현동 주미 한국대사는 북한의 우주 발사체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며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미는 양국 정상이 합의한 핵협의그룹(NCG) 1차 회의를 조만간 개최하기 위해 구체적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 대사는 3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열고 “소위 군사 정찰위성 발사는 기술적 결함으로 실패했지만, 성공 여부를 떠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명백한 불법행위”라며 “어떤 발사도 응분의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사는 “한·미 양국은 모든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며 “북한의 발사는 국제사회로부터 북한의 고립을 더욱 심화하고 한·미 동맹을 더욱 강력하게 만들 뿐”이라고 말했다.

한·미는 북한이 예고한 추가 발사 경과에 따라 추가적 제재와 유엔 안보리 조치도 발표할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는 또 지난달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NCG 1차 회의 개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서는 NCG에 일본이 참여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지만, 한·미는 NCG를 일단 양자 협의체 형태로 운영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이 향후 한·미 확장억제체제에 참여할 경우 NCG는 그대로 두고 별도의 3자 협의체를 구성하는 방법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백악관도 제재를 예고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우리는 계속해서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해서 김정은과 그의 체제에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왜 실패했느냐가 중요한 관심사가 돼선 안 된다”며 “중요한 우려 사항은 (북한이) 발사할 때마다 그것이 실패하든 성공하든 김정은과 그의 과학자, 엔지니어들이 배우고 개선하면서 적응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커비 조정관은 이번 도발이 NCG의 어떤 구성 요소를 촉발했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이번 발사를 결정하기 전에 이미 (NCG 합의는) 있었다”며 “워싱턴 선언과 NCG는 분명히 수개월에 걸친 북한의 계속된 도발의 결과로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구체적 일정은 언급하지 않고 “관련 팀이 계속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