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맞후임 강하게 키워요” SNS에 가혹행위 자랑한 해병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영상 공개
해병대 “동기 사이에 연출된 영상” 해명

군 관련 제보 창구인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해병대 내 가혹행위 영상. 해병대는 사실 조사를 거쳐 '동기 사이에 연출된 영상'이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육대전 페이스북 캡처

최근 해병대 내부의 가혹행위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사실 조사에 착수한 해병대는 “동기 사이에서 연출한 영상”이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해병대의 설명대로 연출된 영상이 맞다고 하더라도 부대 내 가혹행위를 연상시키는 영상을 촬영해 올린 게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는 지난달 26일 해병대 내부 가혹행위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업로드된 영상으로, 해병대에서 선임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후임으로 추정되는 인물을 ‘엎드려뻗쳐’ 시켜둔 채 주먹과 발로 위협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또 손으로 후임의 머리카락을 잡아채기도 했다. 해당 영상에는 ‘내 맞후는 강하게 키워요’라는 문구도 적혀 있었다. ‘맞후’는 ‘맞후임’을 줄여서 적은 것으로 보인다.

군 관련 제보 창구인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올라온 해병대 내 가혹행위 영상. 해병대는 사실 조사를 거쳐 '동기 사이에 연출된 영상'이라는 설명을 내놓았다. 육대전 페이스북 캡처

육대전에 따르면 이 영상은 지난 3~4월 인스타그램에 업로드된 영상이다. 또 이처럼 가혹행위에 해당하는 영상이 지속적으로 올라왔다고 한다.

육대전이 이 영상을 공개하며 “정말 군대에서 가혹행위가 근절된 게 맞을까요?”라고 남겼다.

영상이 논란이 되자 해병대도 사실관계 파악에 착수했다.

육대전에 따르면 해병대는 해당 부대를 특정해 사실관계를 파악했는데, 동영상 촬영자와 동영상에 나오는 병사들이 서로 ‘동기’이며 ‘연출해 촬영한 영상’이라고 설명했다고 한다. 즉 실제 가혹행위가 아니라는 취지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해병대의 이 같은 설명을 믿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한다. 한 네티즌은 “동기끼리 장난친 것으로 보는 군이 문제”라고 했고, 또 다른 네티즌도 “이유도 없이 저런 연출을 할 리가 없다”며 여전히 가혹행위를 의심하는 반응을 보였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