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여정 “美는 수천개 위성 쏴…위성 규탄은 자가당착 궤변”

1일 담화문 발표
“정찰위성 머지않아 우주궤도 진입해 임무수행할 것”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뉴시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규탄한 미국을 비난하며 위성 발사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을 1일 ‘그 누구도 위성발사에 대한 우리의 주권적 권리를 부정할 수 없다’는 제목의 담화를 발표했다.

김 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위권에 속하는 군사정찰위성발사를 두고 미국이 체질적인 반공화국 적대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위성 발사가 굳이 규탄을 받아야 한다면 미국부터 시작하여 이미 수천 개의 위성을 쏘아올린 나라들이 모두 규탄을 받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자가당착의 궤변 외에 다른 아무 것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김 부부장은 “지금 이 시각도 조선반도 상공에 숱한 정찰위성들과 고고도무인정찰기 등 형형색색의 정찰자산들을 꽉 채워놓고 눈이 빠지도록 우리의 일거일동을 살피기에 여념이 없는 미국이 우리의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걸고드는 것이야말로 적반하장격이며 어불성설”이라고 미국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군사정찰위성 발사를 계속 추진하겠다는 의사도 분명하게 밝혔다. 김 부부장은 “확언하건데 군사정찰위성은 머지않아 우주궤도에 정확히 진입하여 임무수행에 착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은 전날 첫 군사정찰위성을 발사했지만 엔진 고장으로 서해에 추락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