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경기도를 콘텐츠 산업 천국으로 만들어 달라”

IP 보유기업 5곳과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협약’ 체결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상상력을 한껏 펼친 멋진 작품활동과 또 다른 지식재산권(IP) 환원으로 경기도를 콘텐츠 산업 천국으로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31일 자신의 페이스북 ‘K-콘텐츠로 상생을 중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날 성남 판교에 있는 경기콘텐츠코리아 랩에서 넥슨코리아, 스마일게이트홀딩스, CJ ENM, 카카오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 등 IP 보유기업 5곳과 협약을 체결한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경기도가 5대 콘텐츠 기업과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협약’을 맺었다. 경기도가 ‘콘텐츠산업과’를 만든 이후 첫 결실”이라며 “각 기업은 보유하고 있는 게임, 애니메이션, 예능, 웹툰, 웹소설 분야 IP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경기도는 제작지원금 포함 다양한 정책을 통해 실력을 갖추고도 인기 콘텐츠 IP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도내 중소 콘텐츠 제작사의 창작을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과감한 결단으로 더 큰 시장을 개척하는 5개 협력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제작 지원을 받게 될 중소 제작사의 새로운 도전에 응원의 박수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지사는 이들 5개 기업과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업은 웹툰·웹소설 지식재산(카카오엔터테인먼트), 아티스트 지식재산(SM엔터테인먼트), 게임 지식재산(넥슨·스마일게이트), 애니메이션·예능 지식재산(CJ ENM)을 중소제작사에 제공한다. 아울러 프로젝트 발굴·선정·평가 시에 참여하고 우수 콘텐츠 제작을 위한 교육·컨설팅·멘토링을 지원하게 된다.

경기도는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을 위한 정책 수립과 예산 지원을 담당한다.

이는 경기도와 콘텐츠 대기업, 중소 콘텐츠제작사가 경쟁력 있는 K-콘텐츠 발굴·육성을 위해 함께하는 ‘K-콘텐츠 삼각 편대’가 본격 가동된다는 게 경기도의 설명이다.

K-콘텐츠 IP 융복합 제작 지원 사업은 제작지원금만 24억원 규모다.

경기도와 협약을 맺은 이들 국내 유명 IP 보유기업의 인기 IP을 활용해 과제를 수행하는 ‘우수 콘텐츠 IP 활용’ 부문과 참가 기업이 원하는 IP를 자유롭게 선정해서 장르를 만드는 ‘콘텐츠 IP 확장’ 부문 등 2개로 나눠 12개 내외 프로젝트로 진행된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그동안 지식재산과 관련해 중소기업이나 벤처기업의 지식재산 탈취 같은 얘기를 많이 들어서 늘 대책 마련에 신경을 많이 썼었는데 오늘은 거꾸로 지식재산 보유기업들이 함께 공유하고 활동을 같이하며 도와주신다고 해 대단히 기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지식재산을 잘 활용하셔서 성공하시길 바란다. 또 받은 것만큼 적당한 시기에 적당한 방법으로 다른 분들께 또는 우리 사회에 환원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