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한국인, 카타르 바다 24시간 표류 끝 극적 구조

카타르 해안경비대 선박. 카타르 내무부 제공, 연합뉴스

카타르 해역을 지나던 선박에서 바다에 빠진 한국인이 24시간 만에 극적으로 구조돼 목숨을 건졌다.

지난 31일(현지시간) 카타르 내무부와 현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23일 밤 도하 인근 해역을 지나던 상선에서 20대 남성 선원 A씨가 바다에 빠졌다. 카타르는 공군·해군·해안경비대를 동원해 일대 수색을 벌인 끝에 이튿날 해상에 떠 있는 A씨를 발견해 구조했다.

카타르 내무부는 “헬기와 군함을 동원한 대규모 수색 작업을 벌였다”며 “구조된 한국인은 곧바로 도하의 하마드 병원으로 옮겨져 응급 처치를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바다에서 우연히 발견한 부유물을 잡고 24시간 동안 구조를 기다린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언론은 A씨가 장시간 바닷물 속에 있었지만, 27도 수준의 따뜻한 수온 덕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틀간 병원 치료를 받고 퇴원한 A씨는 조만간 귀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