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두 달 된 초임교사, 심정지로 쓰러진 학생 살렸다

충남 홍성의 안준필 선생님
지난달 체육 시간에 갑자기 심정지 온 학생 살려내

지난달 3일 중학생 A군이 체육 시간에 갑자기 심정지로 쓰러져 119 구급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고 있다. KBS 보도화면 캡처

충남 홍성의 한 중학교 초임교사가 체육 시간에 심정지로 쓰러진 학생을 심폐소생술로 살린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쓰러진 학생은 병원으로 이송돼 의식을 되찾았다. 학부모는 충남교육청 홈페이지를 통해 사연을 알리며 교사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1일 충남도 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중학교 3학년 A군은 지난달 3일 학교 강당에서 체육 수업을 받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기초체력 측정을 위해 20m를 달려갔다가 돌아오는 활동을 반복하다 의식을 잃었다.

수업을 진행하던 담임 교사 안준필 선생님은 즉시 119에 신고를 한 뒤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함께 있던 학생들이 보건교사를 불러와 제세동기도 사용했다.

잠시 뒤 119 구급대원들이 도착했고, A군은 맥박과 호흡을 회복했다. 이후 병원으로 이송돼 의식도 되찾았다. A군은 2주간의 치료를 마치고 건강하게 퇴원했다.

학부모가 충남교육청 '칭찬합시다' 게시판에 안준필 선생님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글을 올렸다. 홈페이지 캡처

소방 관계자는 “학생이 쓰러진 직후 한순간도 멈추지 않고 진행된 심폐소생술이나 제세동기 사용이 골든타임을 지켜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 선생님은 “대학과 군대에서 여러 차례 심폐소생술 교육을 받았고, 임용된 이후에도 연수를 받은 게 도움이 됐다”며 “보건 선생님과 통화로 도움을 준 구급대원 덕분에 심폐소생술을 제대로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A군 부모는 “주치의도 심정지 상태에서 이렇게 살아서 온 게 기적이라고 했다”며 “시간이 생명인 상황에서 선생님들의 정확한 대처가 소중한 생명을 살렸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