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북한, 망신 당한 ‘추락’ 위성 발사 사진 공개…왜?

무기체계 아닌 ‘위성’ 탑재 강조 의도로 풀이


북한이 31일 서해상에 추락한 군사정찰위성의 발사 장면을 공개했다. 북한이 실패한 위성의 발사 장면을 굳이 공개한 배경을 두고 관심이 쏠린다.

조선중앙통신은 1일 전날 북한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의 발사장에서 발사된 위성운반로켓 ‘천리마 1형’이 발사되는 장면을 사진을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발사체 상단부가 몸체보다 직경이 두꺼운 뭉툭한 형태다. 탄두가 아닌 ‘위성’이 탑재됐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 발사체의 화염도 최소 두 줄기로 보인다. 여러 엔진을 결합한 형태라는 분석이 나온다.

발사 장소는 기존의 서해위성발사장과는 확연히 다르다. 북한이 최근 기존 서해위성발사장에서 3㎞ 정도 떨어진 바닷가에 새로 조성한 ‘제2발사장’으로 추정된다.


사진을 공개한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이 대외용으로 활용하는 매체다. 북한 주민들은 접근하지 못한다. 즉 ‘실패’한 위성임에도 불구하고 사진을 통해 대외적인 메시지를 전달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을 통해 탄두가 아닌 ‘위성’이 탑재된 것을 보여주면서 전날 발사체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무기체계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북한 국가우주개발국은 전날 발사 후 약 2시간30분 만에 실패를 공식 인정했다. 이 발사체는 발사 후 2단 엔진에 제대로 점화되지 않으면서 추락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