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했습니다” 시흥동 연인살해범, 검찰 송치

사체은닉·감금·상해 등 혐의 추가

데이트폭력 신고에 불만을 품고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가 1일 오전 서울 금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시흥동 연인살해범 김모(33)씨가 1일 서울남부지검에 송치됐다. 김씨는 이날 오전 7시17분쯤 서울 금천경찰서를 나서면서 취재진이 범행 이유를 묻자 “잘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7시17분쯤 금천구 시흥동 한 상가 지하주차장에서 연인 관계였던 여성 A씨(47)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데이트폭력 신고에 불만을 품고 연인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김모씨가 1일 오전 서울 금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김씨는 범행 당일 이미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돼 경찰 조사를 받은 상황이었다. 조사를 마친 뒤 김씨는 흉기를 챙긴 뒤 A씨의 차량 뒤에 숨어 A씨를 기다렸다. 그리고는 A씨가 피해자 조사를 마치고 나오자 살해했다.

김씨는 범행 뒤 A씨를 차에 태운 채 도주했다. 경찰은 범행 약 8시간 뒤인 오후 3시25분쯤 경기 파주시 인근 공터에서 김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이 차량을 확인할 당시에는 이미 A씨가 숨진 상태였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자신을 데이트 폭력으로 신고한 것에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며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경찰은 김씨에게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과 사체은닉·상해·폭행·감금·재물손괴 등 6개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송치했다. 경찰은 김씨가 범행 직후 의식이 있는 피해자를 차량에 태워 감금했다고 판단했다. 또 사망 이후에는 시신을 숨겼다고 봤다. 앞선 데이트 폭력 상황에서의 폭행 사실도 확인해 상해 혐의도 추가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