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믹스와 김남국’ 정조준한 검찰, 코인 거래소 압수수색

서울남부지검, 업비트·빗썸·코인원 등 3곳 압수수색

무소속 김남국 의원이 31일 오후 국회 의원 사무실을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코인 거래소들을 압수수색하면서 가상화폐 위믹스의 유통량 사기 의혹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이준동 부장검사)는 전날 코인 거래소 업비트·빗썸·코인원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코인 거래소로부터 위믹스의 발행·유통과 관련한 자료들을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무소속 김남국 의원과 관련한 코인 의혹도 수사하고 있다.

앞서 위믹스 투자자 20여명은 지난달 11일 발행사인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를 사기와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투자자들은 “위메이드가 위믹스를 발행·판매하는 과정에서 유통량에 대한 고의적인 허위 사실로 투자자들을 속여 큰 손해를 입혔다”고 주장했다. 위믹스는 무소속 김남국 의원이 대량 보유해 논란이 됐던 코인이기도 하다.

위믹스의 경우 애초에 유통량과 관련한 논란도 있었다. 애초 공시했던 계획보다 더 많은 물량을 시장에 초과 유통했다는 것이다.

디지털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는 초과 유통을 이유로 지난해 11월 거래중단 처분을 내렸다. 위메이드가 결정에 불복해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법원 역시 초과 유통을 인정했다. 결국 위믹스는 지난해 12월 업비트·빗썸·코인원에서 모두 거래가 종료됐다. 올해 2월 코인원에만 재상장됐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위믹스 유통 과정 전반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특히 초과 발행된 위믹스 코인 일부가 김 의원에게 무상으로 건네졌는지 여부도 핵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김 의원은 위메이드 등 게임업계에서 얻은 미공개 정보를 코인 거래에 활용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받았다.

다만 김 의원은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결백을 주장하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