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고공농성 노동자 곤봉으로 내려치는 게 현주소”

경찰이 31일 전남 광양제철소 앞 도로에서 '망루농성'을 벌이는 노조원이 저항하자 경찰봉을 휘두르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한국노총 간부가 포스코 광양제철소 하청업체 탄압 중단을 요구하며 망루 농성을 벌이다 경찰 진압 과정에서 머리를 다친 데 대해 “2023년 비참한 노동탄압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고공농성에 돌입한 노동자를 경찰이 곤봉으로 내려치고, 강제 연행으로 유혈사태까지 벌어진 게 과거 군사정권 시절 일이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한국노총에 따르면 경찰은 31일 새벽 전남 광양제철소 앞 도로에서 농성 중이던 김준영 한국노총 금속노련 사무처장을 진압하다가 머리에 부상을 입혔다. 김 사무처장이 쇠파이프를 들고 저항하자 경찰도 진압봉을 휘둘렀다.

이 대표는 지난달 분신해 숨진 건설노조 간부 사례를 거론하며 “윤석열 정권은 건설노동자를 폭력배 취급하는 강압 수사로 노동자 한 분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책임감을 가져야 할 주무부처 장관은 고인을 모욕하는 가짜뉴스 유포에 앞장섰다”며 “‘캡사이신’ ‘물대포’ 같이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져야 할 유물이 다시 부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부 역할은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지 갈등을 조장하는 게 아니다”며 “국민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민을 지키는 것이지 국민을 때려잡는 게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국정 실패를 노동자 때리기로 눈 가리기 하려는 얄팍한 속임수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며 “말로만 자유를 외치고 시민의 자유는 짓밟으려는 반민주주의적 폭거는 더는 용납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정치적인 이득을 위해 노동자를 갈라치기하고 국민 생명을 위협하는 분열의 정치를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