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출 8개월 연속 감소… 무역적자는 15개월째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지난해 12월 8일 컨테이너를 실은 화물차가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리나라의 수출이 8개월 연속 감소했고 무역적자는 15개월째 이어졌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일 발표한 5월 수출입 동향을 보면, 수출액은 522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5.2% 감소했다. 월간 수출은 지난 10월부터 8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연속 수출 감소 기간으로는 2018년 12월∼2020년 1월 이후 가장 길다.

5월 반도체 수출액은 전년 동월보다 36.2%나 감소했다. 반도체 수출 증가율은 지난해 8월 이후 10개월째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석유제품(-33.2%), 석유화학(-26.3%), 2차전지(-4.9%) 같은 주력 상품에서 수출이 감소했다. 다만 자동차 49.4%, 2차전지 양극재 17.3%, 일반기계 1.6%에서 수출이 늘어났다.

5월 수입액은 543억4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보다 14% 감소했다. 원유(-16.2%), 가스(-20.2%), 석탄(-35.1%)을 포함한 에너지 수입액이 20.6% 줄어들면서다.

이로써 5월 무역수지는 21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 이후 15개월 연속 적자를 쓰고 있다. 1995년 1월∼1997년 5월에 29개월 연속으로 무역적자를 낸 뒤 27년 만에 가장 긴 기간을 이어가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