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녹지공간 보호, 관리, 개선…‘푸른경남상’ 주인공 찾는다

녹지공간 조성·관리 기여 봉사단체, 기업체, 개인 등
수상 대상자 접수 시작…시군 산림녹지부서로 신청

지난해 '푸른경남상' 관리부문 수상(산청군 오부면 청우회).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주변 녹지공간 보호, 관리, 개선에 노력하고 있는 이들의 사기진작과 감사함을 전하는 ‘제23회 경남도 푸른경남상’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푸른경남상’ 추천 대상자는 질 높은 녹지환경 조성을 위해 직접 참여한 조성부문과 이미 조성된 녹지 및 조성되고 있는 녹지를 쾌적한 환경으로 관리한 관리부문, 녹지조성과 관리에 자발적으로 동참한 자율참여 등 3개 부문이다.

이에 현저한 실적이 있는 기업체와 민간단체, 봉사단체, 도민회, 개인들을 찾아 시상할 계획이다. 추천자 접수는 해당 시·군 산림녹지부서로 오는 23일까지 추천서와 증빙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지난해 '푸른경남상' 조성부문 수상(산청군 예술인공동체 큰들). 경남도 제공

도는 ‘푸른경남상’ 심사위원회의 서류 및 현장 심사를 거쳐 다음달 말 수상자를 확정하고 8월 중에 상패를 전달할 계획이다.

지난 2001년부터 시작한 ‘경남도 푸른경남상’은 푸른경남 가꾸기 사업과 녹지환경 구축, 도시림 등 경남의 녹지공간 조성정책 추진과 함께 도민이 자율적으로 동참해 질 높은 녹지 조성 관리에 공적이 현저한 개인 및 단체에게 해마다 시상하고 있으며 그동안 64명이 수상했다.

정석원 경남도 환경산림국장은 “이번 시상식을 통해 생활 주변의 녹지공간 조성 및 관리에 도민의 관심과 참여를 확산시키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도는 도민의 삶터, 일터, 쉼터에서 녹색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숲속의 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