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모델 이평, 암투병 끝 사망…“아파도 런웨이 섰다”

모델 이선진 애도…“멋진 후배를 위해 고인 가는 길 함께해달라”

모델 이평 SNS.

모델 이평이 지난달 31일 암 투병 끝에 세상을 떠났다. 향년 43세.

모델 이선진은 지난달 31일 자신의 SNS에 글을 올려 이평이 세상을 떠났다고 알렸다. 그는 “(고인이) 오랫동안 암 투병으로 많이 아팠다. 아픈데도 런웨이도 서고 모델 일을 하며 너무도 행복해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평이 멋진 모습의 모델로 기억되고 싶어 했고, 아프다는 사실을 사람들에게 알리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고의 모델, 이 멋진 후배를 위해 많은 분이 고인 가시는 길 함께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이평을 향해서는 “너무 늦었다. 네게 자주 연락도 못 하고 만나서 맛있는 밥 한 끼도 제대로 못 사주고 시간만 흘려보냈어. 사실 너 많이 아파졌을까 봐 두려워서 겁쟁이라서 연락을 피한 적도 있어. 미안하다. 바보 같은 나를 용서해 줘”라고 말했다. 또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더 웃으며 행복해라. 나중에 꼭 만나자”고 했다.

이에 따르면 이평은 지난달 31일 세상을 떠났다. 발인은 오는 2일 진행된다. 빈소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23호실에 마련됐다.

한편, 이평은 18세에 모델로 데뷔했다. 데뷔 후 앙드레김, 이상봉, 곽현주 등의 패션쇼 무대에 섰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