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인천역 북광장 주취자 문제 심각…단속 강화된다

인천 동인천역 북광장 전경. 동구 제공

인천 동구가 경인국철 동인천역 북광장의 주취자 문제 해결을 위해 칼을 빼들었다.

1일 구에 따르면 동인천역 북광장은 그동안 상습 주취자들의 음주, 흡연, 강력사건 및 사고, 노상 방뇨 등 고질적 문제로 인근 상인, 지역주민, 방문객 등의 민원이 끊이질 않는 곳이다.

이에 구는 관계부서와 함께 지역주민, 경찰, 외부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북광장 환경개선 종합대책을 마련, 특단의 조치를 강구할 방침이다.

구는 우선 북광장 주취자 문제해결을 위한 민·관·경 합동 태스크포스(TF) 단장을 부구청장에서 구청장으로 격상하고 경찰과 주민대표를 보강한다. 특히 문제 해결에 경찰의 역할과 도움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만큼 중부경찰서와 협업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도 체결할 계획이다.

분야별 세부 계획으로는 김찬진 구청장과 고창식 부구청장이 번갈아 지역 주민과 함께 동인천역 북광장을 순찰하는 환경정비의 날을 운영해 음주와 쓰레기 투기 등 무질서 행위 근절 캠페인 및 단속을 강화한다. 보건소와 연계해 알코올 중독과 정신건강 전문상담을 병행하는 입체적 계도도 이뤄진다.

또 범죄예방 환경설계(CPTED)를 적용해 평소 음주 행위가 잦던 벤치와 화단 경계석을 철거하고 경관 울타리 설치로 접근성을 차단한다.

아울러 주민과 이용객들의 권리와 이익 보호를 위해 북광장 전체에 대한 금주·금연구역 지정도 추진한다. 금주·금연구역 지정은 주민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다음 달부터 적용된다. 계도기간을 거친 뒤 내년부터는 금주·금연구역에 대한 단속과 함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 구청장은 “지역주민과 경찰, 유관 단체, 외부 전문가와 협력하고 구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동인천역 북광장의 주취자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겠다”며 “동인천역 북광장이 주민과 방문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141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