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염수 국내 해역 오는 데 5개월? 정부, 서울대 교수 주장 반박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오염수 저장 탱크. 연합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두고 “오염수가 국내 해역에 오는 데 5~7개월 걸린다” “선박 평형수에 대한 방사능 검사는 안 하고 있다”는 서울대 교수 주장에 정부가 정면 반박에 나섰다.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30일 서균렬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명예교수가 한 방송에서 오염수가 동해로 유입되는 데 5~7개월 걸린다고 한 발언에 대해 “오염수 중 삼중수소는 4~5년 뒤부터 우리 바다로 유입돼 10년 후 국내 해역의 삼중수소 평균 농도의 10만분의 1 수준으로 도달한다”고 반박했다.

선박 평형수 교환은 정박 시에만 가능하고, 공해상에서 교환하더라도 배출한 평형수가 바로 주입된다는 서 교수 주장에 대해서도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평형수 교환은 선박 항해(이동) 중에 이뤄지고, 대부분 선박이 주입구(수중)와 배출구(수면상) 위치가 달라 배출한 평형수가 바로 주입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후쿠시마 인근 2개 현(후쿠시마현·미야기현)에서 주입해 국내 배출 예정인 평형수는 우리나라 관할수역 밖에서 교환하고 입항하도록 하고 있다”며 “교환하지 않은 선박에 대해서는 평형수에 대한 방사능 오염 여부를 전수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방사능 검출기가 오래돼 검출이 잘 안 된다는 서 교수 주장에 대해서는 “해양환경공단은 2011년부터 인프라를 구축해 2015년부터 해양 방사능을 분석하고 있다”며 “국내외 유수의 기관들도 보유하고 있는 최신 장비들로, 방사능 분석에 충분한 성능을 갖고 있다”고 반박했다.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가 이뤄진 적 없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해수부는 “2011년 3월 일본 원전사고를 기점으로 생산단계 수산물의 방사능 검사 품목‧건수를 확대해 원양산, 연근해산, 양식산 수산물 모두 검사를 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실시한 생산단계 수산물 방사능 검사 약 2만9000건에서 방사능 기준치가 초과한 사례는 없다”고 설명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