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 콜로세움에 엘리베이터!…“4면 통유리, 다 보인다”

장애인, 노인, 유모차 동반 관광객 등 보행약자 접근성 제공
완공에 5년 걸려…구조변경 없이 제거 가능한 구조

이탈리아 로마 콜로세움에 생긴 엘리베이터. EPA=연합뉴스

이탈리아 로마를 상징하는 건축물인 콜로세움에 엘리베이터가 설치됐다. 5년에 걸쳐 완공된 엘리베이터 개통으로 장애인과 노인, 유모차 동반 관광객 등 보행 약자들의 접근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안사(ANSA) 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30일(현지시간) 저녁 콜로세움에서 엘리베이터 개통식이 열렸다.

6월부터 가동되는 이 엘리베이터는 외벽 4개 면이 투명유리로 만들어져 콜로세움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다.

콜로세움은 4층짜리 타원형 경기장으로 ‘거대하다’는 뜻을 가진 이름처럼 고대 로마 유적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지름이 긴 쪽은 188m, 짧은 쪽은 156m로 높이 48m에 출구가 80개에 이른다. 수용 가능 인원은 5만명이다.

엘리베이터 설치 아이디어는 2018년 콜로세움에서 열린 영화 ‘글래디에이터’ 특별 시사회 때 나왔다.

공사 시작부터 완공까지 5년 이상이 걸렸고, 구조 변경 없이 쉽게 엘리베이터를 제거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개통식에선 이탈리아의 델 시네마 오케스트라가 한스 짐머 작곡의 ‘글래디에이터’ 테마곡을 연주했다. 주연 배우인 러셀 크로는 축하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콜로세움 관리 책임자인 알폰시나 루소는 “문화는 누구도 배제돼서는 안 되는 권리이며 점점 더 그래야 한다”며 “문화적, 물리적 접근성이 우선순위”라고 말했다.

로마 대표 건축물인 콜로세움에는 지난해 약 700만명이 방문했다.

선예랑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