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 이전·이후 소금 가격 다를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와 민생대책 방안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를 ‘해양 투기’로 규정하며 “우리 모두가 지구 공동체와 인류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함께 싸워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민주당이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한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와 민생대책 방안 긴급간담회’에 참석해 “일본의 핵오염수 해양투기를 막기 위해 우리가 나서야 하고 실제 나서고 있는데, 희한하게도 우리 모두를 대표하고 대리하는 정부는 반대의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가) 시찰단이라는 이름으로 해양투기를 합리화시키고 있고 들러리 서고 있다. 일본의 해양투기와 환경파괴행위에 대해 도우미 역할을 한다는 데 안타까움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또 “최근에 소금을 업소에서 많이 사재기한다고 들었다”면서 “앞으론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가 현실화한다면 그 시점 이전의 소금과 그 이후에 생산된 소금 가격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시찰단이 뭘 보고 왔는지, 제대로 검증했는지에 대해 국회 차원의 청문회를 추진할 예정이고, 국민의 뜻을 모아 해양투기 반대 결의안도 다시 추진할 것”이라면서 “2년 전 국민의힘이 했던 것과 다르지 않다”고 주장했다.

최승욱 박장군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