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시-LH, 신도시 기반 지역특화발전 추진 ‘맞손’

‘슈퍼성장 기반조성’ 업무 협약 체결
원희룡 국토부 장관 참석해 힘 보태

경기 남양주시는 지난 31일 시청 여유당에서 LH와 신도시를 기반으로 한 지역특화발전을 위해 공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남양주시 제공

경기 남양주시는 지난 31일 시청 여유당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신도시를 기반으로 한 지역특화발전을 위해 공동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도 참석해 양 기관 협력에 힘을 보탰다.

이번 협약은 새롭게 건설되는 신도시 내에 DNA(Data, Network, AI) 도시를 기반으로 도시첨단산업단지와 복합쇼핑몰 등을 조성하며 반도체·데이터센터(IDC)·첨단 앵커기업, 컨벤션센터, 복합 문화 시설 등 신 성장 동력을 유치해 수준 높은 교통·생활·문화·자족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특화발전을 통해 수도권 동북부 권역 전체 성장을 견인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광덕 남양주시장은 “지금까지 우리 시는 국가의 주거 공급 정책을 위해서 정말 희생했고 헌신했다”며 “이렇게 헌신하고 희생한 남양주 시민을 위해서라도 계획인구 100만을 승인받은 남양주시에 제대로 된 자족 기반 시설이 들어올 수 있게 도와주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주 시장은 “왕숙신도시를 중심으로 120만㎡의 도시첨단산업단지를 계획하고 있고, 그곳을 남양주시 미래 발전을 견인할 경제·산업 중심 도시로 만들겠다”며 “앞으로 조성될 신도시가 지역 주민들이 박수 치고 남양주 미래의 희망이 될 수 있도록 국토부, LH가 특히 배려해 주시고 도와주셔야만 오늘의 지역특화발전 공동 업무 협약이 의미가 있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뜻을 밝혔다.

또한 “3기 신도시는 국가가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수석대교를 신설해 선교통·후입주라는 국민과의 약속과 정책 공약으로 이미 사전 분양까지 이뤄진 상황”이라며 “하루라도 빨리 수석대교가 착공될 수 있는 결단을 내려 주시기 바라며, 국가 정책에 적극 협조한 74만 남양주 시민에 대해 국토교통부와 LH도 약속한 것을 꼭 실현해 주셔야 한다”고 수석대교의 조속한 착공을 거듭 강조했다.
주광덕 남양주시장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지난 31일 열린 업무 협약식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남양주시 제공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그동안 신도시는 입주가 끝날 때까지도 교통이 해결되지 않아 주민들이 불편을 겪는 경우가 많았다. 앞으로의 신도시 개발에서는 그러한 사례가 반복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며 “주거 안정을 위해 남양주 시민들께서 많이 협력해 주시는 만큼 광역교통개선대책이 도시 완성 및 입주 전에 선교통·후입주 원칙을 실현하는 그런 모범 사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한 “남양주 왕숙신도시는 GTX-B, 지하철 8·9호선 등 많은 역세권이 형성될 텐데 역세권 중심으로 해서 가장 넓은 120만㎡의 자족 용지가 배치돼 있어 주거와 일자리, 도시 자족 기능이 복합적으로 이뤄지는 모범적인 신도시가 될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앞으로 LH와 남양주시가 서로 긴밀하게 협력해 나가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이전 사례가 없는 교통총괄기획과(TMP) 제도를 도입해서 광역교통 및 남양주시 내 여러 가지 교통 문제를 처음부터 끝까지 꼼꼼히 전담 기획하면서 총괄 조정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우리 국토부는 제도 면에서나 사업 진행 면에서 차질이 없도록 해 남양주시가 명품 자족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협력의 뜻을 밝혔다.

이한준 LH 사장은 “신도시 사업과 관련해서 선교통 문제, 자족 기능 문제는 100만 도시를 위해서 필수 불가결한 사안이다. 단순히 집만 공급하는 것이 아니라 100만 도시로서의 자족 기능을 강화해서 주민들이 살기 좋은 도시로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남양주시와 LH는 이번 공동 업무 협약을 통해 ‘슈퍼성장 기반조성 공동협의회’를 구성하고, 신도시 관련 정책과 현안 사항에 대한 논의를 본격적으로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공동협의회 내 실무협의회를 두고, 관계 기관과 부서의 실무진들이 신도시 관련 주요 현안 사항과 실행 방안을 수시로 논의해 나갈 계획이다.

남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