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동성 제자 5명 성추행’ 제주도 30대 男 교사 징역 2년

국민일보 자료사진

동성 제자 5명을 성추행한 30대 교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진재경)는 아동·청소년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제추행)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된 A씨(37)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고 1일 밝혔다.

재판부는 또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10년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해 학생들이 상당한 정신적인 충격을 받았으며 피해자 측에서 엄중한 처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다만 피고인이 잘못을 모두 인정하고 형사처벌 받은 전력이 없는 점을 고려했다”고 판결했다.

A씨는 지난해 4~11월 교내외에서 남학생 5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학교 상담실 등에서 학교생활에 대해 물어보며 피해 학생 신체를 만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해 11월 15일 “아들이 목욕탕에서 교사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학교는 사건 직후 1, 2학년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했는데, 성희롱 등을 당했다고 답변했다.

A씨도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