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에너지 절약 실천 온실가스 무료 진단 컨설팅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 1570곳 진단 목표
가정·상가·학교 등 대상 에너지 사용량 절약방법 안내

경남도의 에너지 전문 컨설턴트가 가정, 상가, 학교 등 생활 밀접공간에서 무료로 에너지 사용실태 진단과 낭비되는 에너지 절약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생활 속 작은 실천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 사업’을 한다고 1일 밝혔다.

‘비산업부문 온실가스 진단 컨설팅 사업’은 소정의 교육을 마친 전문 컨설턴트가 가정, 상가, 학교와 같은 산업현장이 아닌 생활 밀접공간 등을 대상으로 무료로 에너지 사용실태 진단과 낭비되는 에너지 절약 방법을 알려주는 생활 속 온실가스 감축 지원 사업이다.

올해 진단 컨설팅 사업은 코로나19 발생 후 확대된 방식을 그대로 적용하며 기존 방문 대면 방식에서 비방문 대면 컨설팅 방식과 비대면 원격 컨설팅 방식을 함께 운영한다.

지난해 91명의 전문 컨설턴트가 활동해 가정 1561개, 상가405개 등 1966개를 대상으로 컨설팅을 했고 목표량 1300개 대비 151%의 컨설팅을 통해 생활 속 온실가스 약52t을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가정과 상가, 학교 등 1570개를 대상으로 무료 진단 컨설팅을 실시할 계획으로 에너지 무료진단을 원하는 가정 등에서는 관할 시군 환경부서로 문의하면 된다.

정병희 경남도 기후대기과장은 “생활 속 온실가스 줄이기 운동에 동참해 기후변화 위기 극복과 함께 에너지 절감 효과를 얻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