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백현·시우민·첸, SM에 전속계약 해지 통보

왼쪽부터 엑소의 백현, 첸, 시우민. 뉴시스

남성 그룹 엑소의 백현·시우민·첸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계약 해지를 통보했다.

백현·시우민·첸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린의 이재학 변호사는 1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렇게 밝혔다. 백현·시우민·첸 측은 “SM이 12∼13년의 장기 전속계약을 체결한 데 그치지 않고, 아티스트에게 후속 전속계약서에 날인하도록 해 각각 최소 17년 혹은 18년의 계약 기간을 주장하려 하고 있다. SM의 아티스트에 대한 극히 부당한 횡포”라고 주장했다.

백현·시우민·첸은 “지난 3월부터 SM에 7차례 내용증명을 발송해 정산자료와 근거를 요청했지만 아직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면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지혜로운 방안을 찾아 분쟁을 잘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