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동급식카드로 배달까지…대구시 최초 비대면급식지원

국민DB

대구시가 전국 최초로 결식아동들이 배달앱을 통해 비대면 주문으로 식사를 배달시켜 먹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

시는 1일 ‘대구시 비대면 아동급식지원 플랫폼’ 운영을 시작했다. 이 시스템은 시가 지역 공공배달앱 ‘대구로’와 함께 구축했다. 아동급식카드 현장 대면결제 외에 배달앱을 통한 비대면 결제도 가능하도록 개선했다.

대구 아동급식카드 이용 아동은 대구로 앱에 회원가입을 하면 급식카드를 사용해 음식을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올해는 3억원 예산 범위 내에서 배달료(무료)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관계 기관 협의를 통해 배달료 등의 지원 방법을 결정할 방침이다.

그동안 아동급식카드는 대면결제만 가능했기 때문에 급식카드 사용에 따른 수치심 유발, 편의점 이용 편중, 사용처 제한 등이 문제가 됐다. 지난해 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하는 ‘취약계층 비대면 라이프케어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된 시는 제기된 문제 해결을 위해 대구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플랫폼을 구축했다.

플랫폼 구축이 완료됨에 따라 아동급식 온라인 주문 결제뿐만 아니라 새벽시간 급식, 원거리 지역 급식 등 이상 징후 분석이 가능해졌다. 또 배달앱을 통해 주문한 내역을 기준으로 학생별 영양섭취정보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플랫폼 홈페이지 ‘대구시 아동급식 정보마당’을 통한 잔액조회, 가맹점 확인 등 이용자 편의 서비스도 활용할 수 있다.

시는 취약계층을 위한 디지털 포용 정책의 일환으로 구축된 비대면 아동급식지원 플랫폼이 다른 지방자치단체로 확산되는 것은 물론 어르신, 장애인 등 지원이 필요한 다른 계층에도 확대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조경선 대구시 청년여성교육국장은 “비대면 디지털 급식지원 시스템 개발로 코로나19 같은 감염병과 집단 식중독 등 갑작스러운 재난상황에서도 중단 없이 아이들에게 급식을 지원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정책을 발굴해 아동친화도시 대구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