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 과시하려고”…경기교육청 학력평가 서버 해킹 10대 구속


지난해 11월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 성적 자료 유출 사건의 주범인 10대 대학생이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사이버수사과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정보통신망 침입) 및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대학생 A씨를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월 18일 경기도교육청 학력평가시스템 서버에 불법 침입해 지난해 11월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 고등학교 2학년 성적 정보를 탈취한 후 텔레그램 ‘핑프방’ 운영자 B씨에게 전달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핑프방은 수험 정보를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으로, 채널 참여자가 1만8000여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같은 날 오후 10시30분쯤 이 자료를 핑프방에 유포했고, 이후 고2 학생들의 성적 정보 27만여건은 텔레그램 등을 통해 급속히 퍼져나갔다.

A씨는 이 사건을 포함해 지난해 10월부터 이날까지 5개월간 200여 차례에 걸쳐 해외 IP로 우회해 경기도교육청 서버에 침입하고, 100회가량 자료를 불법 다운로드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해킹을 통해 탈취한 자료 중에는 지난해 4월 치러진 전국연합학력평가 고등학교 3학년 성적 정보도 포함된 것으로 조사됐다. 해킹한 자료 대부분은 성적 분석 자료, 시험 문항지 등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고등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 처음으로 경기도교육청 서버를 해킹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처음에는 나의 성적 정보가 궁금해 우연히 서버의 취약점을 발견하고 접근하게 됐다”며 “나중엔 실력을 과시할 목적으로 텔레그램 채널 운영자에게 정보를 전달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앞서 경찰은 A씨를 포함해 경기도교육청 서버에 불법 침입한 피의자 4명, 유출된 성적 정보를 유포한 피의자 2명, 이를 재유포한 피의자 2명, 유포에 사용된 텔레그램 채널과 유사한 채널을 만들어 성적 정보를 판매하려 한 피의자 1명 등 총 9명을 검거했다. A씨 외에 해킹 혐의로 검거된 피의자 3명 역시 10대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중 혐의가 중한 A씨와 B씨는 구속됐다.

경찰 관계자는 “타인의 정보통신망에 무단 침입하거나 인터넷에 개인정보를 유포하여 제3자에게 제공하는 행위뿐만 아니라 유출된 정보를 공유·전달·재가공하는 행위도 처벌될 수 있다”며 “성적정보를 내려받아 보관하고 있다면, 반드시 삭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수원=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