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포시 대중교통기획단 첫 회의…골드라인 개선안 논의

전동차 증차 조기투입 시행 등

김포시 대중교통기획단은 지난 30일 첫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는 대중교통기획단 첫 정기회의를 열고 골드라인 혼잡률 해소를 위한 대책과 관련 안건에 대해 논의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 30일 열린 대중교통기획단 제1차 정기회의에 앞서 시민단체와 시민, 운수업체 관계자 20여명에 대한 위촉장을 수여하고, 부단장 선임 등이 진행됐다. 대중교통기획단 첫 정기회의 주요 안건으로는 ▲개화동로 버스전용차로 개통 및 골드라인 혼잡 완화를 위한 버스 수송 대책 ▲수요응답형버스(DRT) 추진현황 ▲2000번 노선 종점 단축 ▲김포골드라인 전동차 증차 조기투입 시행 등이 논의됐다.

회의에서 골드라인 혼잡률 완화 대책과 관련해 버스가 48국도에 집중한 문제가 논의됐으며, 아라대교 버스전용차로 활용방안 및 인근지역으로의 통행량 분산 등에 관해서도 의견을 교류했다. 특히 버스노선 개편과 관련해 일부 참석자들은 시민들에게 직접적인 배차시간 단축 혜택이 돌아갈 수 있는 개편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포시는 골드라인 혼잡률 개선을 위해 지난 1월 2일부터 70버스 운행을 시작했으며, 혼잡시간대에는 70버스를 분리(A·B)해 집중 투입하는 등 ‘출근급행버스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고촌읍 지역에 70C·D 노선(24회)을 신규·추가 배치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엄진섭 대중교통기획단장(김포시 부시장)은 “김포도시철도가 개통한 이후 골드라인 혼잡률 완화를 위해 대중교통 분야에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라며 “대내외적인 교통 여건 변화에 잘 대응하기 위해 앞으로도 대중교통기획단을 활용한 지속적인 회의를 개최하는 등 많은 자문을 거칠 것이다. 회의에서 나온 의견들 또한 적극적으로 반영해 시민들께서 느끼실 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