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軍 “북한 우주발사체 동체 일부 인양 작전 중…15m 길이, 상당 무게 추정”

합동참모본부는 31일 08시 05분 경 어청도 서쪽 200여㎞ 해상에서 ‘북 주장 우주발사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를 식별하여 인양 중에 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이 함정과 항공기를 투입해 북한이 쏘아 올린 우주발사체 일부를 인양하기 위한 작전을 수행 중이다.

합동참보본부는 1일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현재 함정 수척과 항공기를 투입해 추가 잔해물 탐색 및 전날 식별한 북한이 주장하는 우주발사체 동체 일부를 인양하기 위한 작전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전날 식별된 북한의 우주발사체 동체 일부는 수심 75m 깊이에 수평으로 누워진 상태이고, 동체는 약 15m 길이로 판단하고 있다고 합참은 전했다. 합참은 “직경은 2~3m가량이고, 무게도 꽤 나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우리 해군은 전날 잠수인력을 투입해 발사체 잔해 인양작전을 실시하고 있다.

그러나 인양 작전 해역의 수중 시야가 좋지 않고 수중에서 작업할 수 있는 시간이 제한되는 등 제약사항이 있어 여러 안전 요소를 고려해 포화잠수가 가능한 잠수함구조함을 추가 투입해 작전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합참은 전했다.

군은 전날 ‘점검문 13(기구조립)’이라는 붉은 한글 글씨가 적혀 있는, 속이 빈 원통형 모양의 잔해물을 발견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1단의 추진제(연료와 산화제) 탱크로 추정했다.

주요 구성품이 인양될 경우 북한 발사체와 위성의 기술력에 대한 정보 수준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