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기현 “민주당, 코인 의혹 등 ‘3대 리스크’ 덮기 위해 오염수 괴담”

민주노총 대규모 집회 비판…“불법·폭력적 행위, 엄격하게 제재해야”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당에서 열린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이 당내에서 불거진 ‘3대 리스크’를 덮기 위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괴담 선동’을 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3대 리스크란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사법리스크, 송영길 전 대표의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논란, 김남국 의원의 ‘가상자산(코인) 투기’ 의혹을 의미한다.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는 1일 경기도 수원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고 “미국산 소고기를 먹으면 ‘뇌송송 구멍탁’이라는 소고기 괴담을 조작했던 세력들이 다시 발호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가짜뉴스와 괴담 정치에 심각하게 중독돼 우리 사회를 극심한 혼란과 갈등으로 병들게 만들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이어 “지난 2주간 민주당이 후쿠시마 관련해 당 차원에서 낸 메시지는 무려 35회다. 자당(自黨)이 그토록 필요성을 주장했던 간호법에 대해선 13번, 신출귀몰하면서 숨바꼭질하는 자당 출신 ‘코인 타짜’ 김남국 의원에 대해선 2회 언급에 불과했다”며 “후쿠시마 괴담 선동은 하루에 여러 차례 집중하면서 당 사활을 걸고 총력을 쏟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도를 넘는 반이성적 괴담 선동에 대해 민주당 내에서도 불만과 우려가 나오지만 ‘이재명 지도부’는 아랑곳 않고 있다”며 “오염수의 심각성만 부각하면 수산업 종사자의 생계를 위협하고 오히려 역풍이 불 것이란 지적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후쿠시마 오염수를 연일 저격하는 이유는 ‘김남국 사태’ 등에 쏠려있는 시선을 돌리기 위해서라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민주당이 이토록 괴담 정치에 혈안이 된 이유는 뻔히 보인다”며 “당대표의 부정부패 의혹, ‘돈봉투 쩐당대회’로 드러난 총체적 당의 부패, 김남국 의원의 빈곤 코스프레로 들통 난 심각한 도덕상실증 같은 3대 리스크로 존립마저 위태로운 민주당의 심각한 위기를 모면하고자 하는 얄팍 정치적 술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김 대표는 전날 민주노총이 서울 도심에서 개최한 대규모 정부 규탄 집회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김 대표는 “민주노총은 대한민국이 자기들이 우월적 주권을 가진 나라라고 착각하는 듯하다”며 “민주노총의 이런 집회를 순수한 노동집회의 일환으로 보는 국민은 그리 많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정권에서 온갖 특권을 누리면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하던 민주노총이 정권이 바뀌어 그 특혜가 사라지자 달콤했던 과거의 특권적 영광을 되찾기 위해 요즘처럼 무리수를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헌법은 모든 국민의 집회시위 자유를 보장하지만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불법·폭력적 행위는 엄격하게 제재해야 마땅하다”며 “권리에는 책임 따르는 것이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