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딸’의 힘? 이재명, 1억5000만원 29분 만에 모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사고원전 오염수 방류 시도와 민생대책 방안 긴급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회의원 후원금 연간 한도인 1억5000만원을 후원 요청 29분 만에 채웠다.

이 대표는 1일 페이스북을 통해 “후원 요청 29분 만에 모금액을 가득 채워 후원을 마감한다”며 “든든한 동지 여러분 고맙다”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이어 “한 푼 한 푼에 담겨진 고단한 삶의 무게를 누구보다 잘 알기에 송구한 마음이 앞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보내주신 정성 잊지 않고 국민의 더 나은 삶으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후원계좌 개설 소식을 전하면서 “기득권 앞에 당당히 맞설 수 잇도록 이재명의 든든한 정치 동반자가 돼 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오직 국민께만 빚을 진 정치인으로 살겠다”고 약속했다.

정치자금법상 정치인 1인당 연간 후원금 모금 한도는 1억5000만원이다. 다만 국회의원 선거나 대통령 선거, 지방 선거가 있는 해는 지역구 의원에 한해 3억원까지 모금할 수 있다.

이 대표는 지난해 6월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당선된 뒤 후원금을 모금했는데, 모금 시작 2시간 만에 한도를 채웠다. 이 대표는 또 지난 대선 경선 당시 계좌 개설 사흘 만에 후원금 15억원을 모았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