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차세대 원전 글로벌 제조거점 육성’ 비전 제시

3대 추진전략, 13개 중점과제, 41개 세부 실행사업 추진
5조 2996억원 생산유발효과 2만 7123명 고용효과 기대

1일 오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류명현 경남도 산업통상국장(왼쪽 세번째)이 경남도 원전산업 육성 중장기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경남도 제공

경남도는 지난해 8월부터 30여 명의 산·학·연 민간 전문가 워킹그룹 구성·운영과 기업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2032년까지 소형모듈원전(SMR) 기술개발 등 2조5970억원을 투자하는 경남도 원전산업 육성 중장기 종합계획을 1일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탈원전 정책 폐기 및 원자력산업 생태계 강화’라는 국정과제와 ‘소형모듈원전(SMR) 기술개발 및 원전산업 정상화’라는 도정 핵심과제 이행을 위해 경남의 원전산업 현주소 진단, 주력산업과 연계한 신규사업 발굴에 의미가 있다.

‘차세대 원전 글로벌 제조거점 육성’이라는 중장기 비전 속에 제조혁신 클러스터 조성과 차세대 원전 제조혁신 기술개발, 글로벌 수출 강소기업 육성 등 3대 추진전략과 13개 중점과제 마련, 41개 세부 실행사업을 발굴했다.

도는 이를 바탕으로 2032년까지 글로벌 수출 강소기업 100개사 육성 등 4개 목표 달성을 위해 2032년까지 2조 5970억원(국비 5875억원, 지방비 951억원, 민자 1만9144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원자력 산업 육성 종합계획 실행에 따른 경제적 파급효과는 5조 2996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2조 837억원의 부가가치유발효과, 2만 7123명의 고용효과가 기대된다.

류명현 경남도 산업통상국장은 “지난 정부 탈원전 정책으로 경남 원전기업들이 직격탄을 맞았지만 향후 2조 원 규모의 보조기기 공급 등을 통한 일감 공급은 도내 원전기업에 새로운 활력을 가져올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정책에 발맞춰 경남의 강점인 원전 제조역량 제고를 통해 경남을 육상과 해상의 차세대원전(SMR, MSR) 분야의 글로벌 제조거점으로 도약시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