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반도 횡단 숲길 동서트레일 울진 시범구간 개통

1일 경북 울진군 한티재 정상에서 동서트레일 시범구간 개통식이 열렸다. 경북도 제공

한반도의 동쪽과 서쪽을 연결하는 동서트레일 경북 울진 시범 구간이 개통했다.

1일 경북도 등에 따르면 이날 울진군 한티재 정상에서 동서트레일 최동단 울진 구간 중 시범구간 20㎞를 준공하고 개통식을 했다. 행사에는 남성현 산림청장,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 울진군수, 우리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동서트레일은 울진군에서 충남 태안군까지 5개 시·도 849㎞의 장거리를 한반도를 횡단해 연결하는 최초의 숲길이다. 경북 구간은 275㎞로 전체의 32%를 차지한다.

이번에 개통한 동서트레일 시범구간(제55구간)은 망양정에서 시작해 남사고 유적, 찬물내기, 불영계곡으로 이어지는 20㎞다. 다양한 산림의 생태·역사·문화적 가치를 경험할 수 있다.

도는 동서트레일 최동단 시작점이라는 상징적 의미와 지난해 봄 대형 산불로 피해를 입은 울진지역에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이달희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울진 동서트레일 시범구간이 우선 조성된 것은 매우 가치 있는 일”이라며 “산림 힐링 명소로 거듭나는 것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진=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