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코레일 ‘항공·철도 연계발권 서비스’ 이달부터 정식 운영


지난해 시범운영으로 첫 선을 보였던 ‘항공·철도 연계 발권 서비스(Rail&Air)’가 이달부터 정식 운영에 들어간다.

1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이 상품은 항공권 예매 시 KTX승차권을 함께 구매할 수 있는 서비스다.

대상 항공사는 아시아나항공·싱가폴항공·카타르항공·핀에어 등 12개사이며 향후 100여개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연계되는 KTX역은 부산과 동대구, 포항, 여수엑스포, 광주송정, 목포 등 8개역을 우선 운영한다.

항공권과 승차권은 전 세계 여행사에서 구매할 수 있다. 아시아나항공과 카타르항공은 항공사 자체 홈페이지·모바일 앱에서 고객이 직접 여정을 선택해 구매하는 것이 가능하다. 레츠코레일 홈페이지와 코레일톡, 역 창구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

서비스는 출발·도착지까지 항공과 KTX를 연계한 최적 경로를 안내한다. 이 때문에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인들도 항공편이 적은 지방까지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일례로 미국 LA에서 부산까지의 여정을 검색하면 LA~인천공항은 항공편, 인천공항~서울역은 공항철도, 서울역~부산은 KTX 열차편을 각각 안내한다.

서비스가 정식 운영됨에 따라 아시아나항공은 KTX승차권을 함께 구매하는 고객에게 왕복 항공권을 최대 8만원 할인하고, 코레일은 아시아나항공을 통해 예매한 고객 가운데 선착순으로 KTX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고준영 코레일 사장직무대행은 “향후 대상역과 열차 종류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