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부산 엑스포~가덕신공항 최단거리 터널 뚫는다


현대건설은 부산 원도심과 서부산을 연결하는 핵심 간선로인 승학터널 민자사업에 본격 착수한다고 1일 밝혔다.

현대건설과 부산시는 이날 ‘승학터널 민간투자사업 실시협약’ 체결식에서 사업 시행 및 이행 조건 등에 합의했다. 양측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월드 엑스포)’ 개최 전인 2029년까지 터널을 개통하는 데 뜻을 모았다고 한다.

승학터널 민자사업은 5000억원을 들여 부산 사상구 엄궁동(엄궁대교)과 중구 중앙동(충장대로)을 잇는 총길이 7.69㎞, 왕복 4차로 규모 터널 공사다. 2016년 현대건설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BTO(민간투자사업) 방식으로 처음 제안했고 지난 3월 기획재정부 심의를 통과했다. 공사 기간은 5년이다.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30년간 유지관리와 운영을 맡는다.

BTO는 민간 사업자가 시설을 건설한 뒤 정부나 지방자치단체 등에 소유권을 넘기고 일정 기간 시설 운영권을 갖는 사업 방식이다. 현대건설은 전체 사업비의 일정 부분을 출자하고 시공 주간사로 참여한다.

현대건설은 북항 재개발과 에코델타시티 조성사업 등 부산시가 추진 중인 서부산권 개발사업에 승학터널이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 터널은 엄궁대교나 장낙대교와 연결돼 부산 원도심과 창원 간 이동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는 만큼 부산시 광역 물류‧교통망으로 중추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가덕신공항과 ‘2030 부산세계박람회’ 개최 예정지(박람회장)인 부산 북항을 최단 거리로 연결하는 핵심 도로망이기도 하다.

윤영준 현대건설 사장은 협약식에서 “대한민국 대표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부산의 핵심 교통망을 완성한다는 사명감으로 당사가 가진 첨단 기술력과 시공 역량을 모두 발휘하겠다”고 말했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