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엘리베이터,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 론칭

1일 충북 충주시 현대엘리베이터 본사 스마트 캠퍼스 대강당에서 열린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 론칭 행사에서 조재천 대표이사(가운데)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엘리베이터 제공

현대엘리베이터가 승강기 첨단 유지관리 서비스 ‘미리(MIRI)’를 1일 선보였다. 미리라는 이름에는 ‘고객이 부르기 전 미리 대응해 최고의 고객 만족을 선사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미리에는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및 빅데이터, 로봇 기술 등의 신기술을 집약했다. 기존 제품 대비 운행 정지시간을 43% 줄일 수 있는 부품 수명측정 모델, 고장 탐지 및 분류 서비스, 승강기 전용 IoT 게이트웨이 등을 적용했다.

주거의 고급화, 첨단화 추세에 맞춘 서비스도 눈길을 끈다. 시리, 빅스비 등 AI 비서 시스템과 연동한 승강기 원격 호출 시스템 ‘미리 콜’은 탑승 대기시간을 줄여준다. 지능형 영상분석, 음성인식 기술을 바탕으로 승객의 안전을 지켜주는 ‘미리 뷰’는 응급·이상 상황 발생 시 AI가 관리자나 고객센터에 즉시 알려 신속한 대응을 돕는다.

충북 충주시 현대엘리베이터 스마트 캠퍼스에서 열린 서비스 론칭 행사에는 조재천 대표를 비롯해 노조위원장, 서비스협력사 대표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조 대표는 “엘리베이터가 이동수단을 넘어 플랫폼으로 거듭나는 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