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LCK 10팀 중 7팀이 T1의 서머 우승을 점쳤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팀들이 뽑은 서머 시즌 우승 후보 1순위는 T1이었다.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진행됐다. LCK 10개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참가해 여름 대장정에 임하는 포부를 밝혔다.

서머 시즌의 우승 후보로는 T1이 단연 주목받았다. T1을 제외한 9개 팀 중 7개 팀(젠지, KT 롤스터, 디플러스 기아, 광동 프릭스, OK 저축은행 브리온, DRX, 농심 레드포스)이 T1의 우승을 점쳤다.

지난 LCK 스프링 시즌과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모두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했음에도 T1은 여전히 리그에서 가장 강한 팀으로 평가받았다. 정규 리그 동안 보여준 솔리드한 경기력이 관계자들의 높은 평가로 이어졌다.

일부 감독들은 이들이 겪은 좌절이 결국 긍정적인 효과를 낳을 것으로 보기도 했다. 브리온 최우범 감독은 “MSI를 힘들게 보낸 게 (T1의) 원동력이 될 것이다. 더 열심히 하고, 잘할 것 같다”고 예상했다. DRX 김목경 감독도 “(T1이) 더 단단해진 모습으로 돌아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가장 똑똑하다 평가받는 전교 2등’은 메타 해석을 킬러 문항으로 보고 있다. T1 배성웅 감독은 “MSI 때는 중요한 픽들을 놓친 점이 있다. 이런 부분을 잘 찾아내고, 메타를 주도해나가는 능력이 필요하다”면서 “앞서 개막한 해외 대회와 스크림을 통해 메타를 파악해나가는 과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T1 다음으로 많은 기대를 받은 팀은 디플 기아였다. T1과 한화생명e스포츠가 함께 디플 기아의 우승을 예상했다. 리브 샌드박스만이 ‘디펜딩 챔피언’인 젠지의 타이틀 수성을 점쳤다. 리브 샌박 유상욱 감독은 젠지의 스크림과 MSI 경기 내용이 나쁘지 않았다며 젠지를 높게 평가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