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만 타자기, 김영삼 조깅화, 노무현 독서대… 대통령의 소품들 청와대 전시

1일 서울 종로구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1주년 기념 특별전시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에서 관람객들이 이승만 전 대통령의 영문타자기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이승만 대통령에게 영문타자기는 필수품이었다. 타자기는 독립운동 시절부터 그의 가방에 들어 있었다. 대통령이 되어서도 직접 타자기를 두들기며 문서를 작성하곤 했다.

조깅으로 유명한 김영삼 대통령은 1993년 8월 12일 금융실명제 실시를 발표하던 날 새벽에도 청와대 녹지원을 달렸다. 그에게 조깅은 단순한 건강관리법에 그치지 않는다. 정리하고 결단하는 시간이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1974년 사법시험 준비 시절 ‘개량 독서대’를 만들어 특허를 냈다. 청와대 시절엔 온라인 통합관리시스템 ‘e-지원’을 개발했다. 그는 “대통령을 안 했으면 컨설턴트나 발명가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만의 타자기, 김영삼의 조깅화, 노무현의 독서대 등 역대 대통령들이 쓰던 물건들이 청와대에서 전시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1일 청와대 개방 1주년 기념 특별전시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를 이날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대통령의 소품을 통해 역대 대통령들을 이해하도록 꾸며졌다. 전시 물품은 가족들에게 요청해 제공받았다. 박정희 대통령이 그린 반려견 스케치, 노태우 대통령이 즐겨불던 퉁소, 김대중 대통령이 사용하던 원예가위 등도 볼 수 있다.

박보균 문체부 장관은 “청와대는 74년간 역대 대통령들이 격동의 대한민국 역사를 써 내려간 최고 리더십의 무대였다”며 “대통령들의 상징적인 소품을 통해 그들이 권력의 정상에서 고뇌하고 결단을 내리던 순간들을 보여줄 수 있도록 전시를 준비했다”고 말했다.

1일 개막된 청와대 개방 1주년 기념 특별전시 ‘우리 대통령들의 이야기-여기 대통령들이 있었다’에 전시된 박정희 대통령의 반려견 스케치, 김영삼 대통령이 조깅할 때 신었던 신발, 김대중 대통령이 사용하던 원예가위(왼쪽부터).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전시는 청와대의 가장 핵심적인 공간인 본관에서 진행된다. 전시 기간에는 그동안 덮개로 가려놓았던 본관의 붉은 카펫을 드러내 볼 수 있게 한다. 중앙계단의 ‘금수강산도’도 복원을 마치고 공개한다. 충무실 전실에서는 10폭 병풍인 서예가 이수덕의 ‘아애일일신지대한민국(我愛日日新之大韓民國’을, 국무회의장으로 쓰이던 세종실에서는 백금남의 벽화 ‘훈민정음’를 만날 수 있다.

기자회견장이었던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는 청와대에서 사용되었던 가구, 식기 등 생활소품을 전시한다.

본관 관람객 수는 시설물 보호 등을 위해 동시 수용인원이 200명 규모로 조정된다. 전시는 8월 28일까지.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