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티젠한’을 꼭 잡고 싶은 디플 기아

LCK 제공

휴식기 동안 담금질을 마친 디플러스 기아가 ‘타도 티젠한’을 선언했다.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미디어데이 행사가 1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진행됐다. LCK 10개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가 참가, 서머 시즌에 참가하는 각오를 밝혔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디플러스 기아 최천주 감독은 서머 시즌 목표를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진출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스프링 시즌 성적이 좋지 않았다. 서머 시즌엔 반드시 우승하고, 롤드컵에 가겠다는 각오로 연습 중”이라고 밝혔다.

12승6패, 4위로 정규 리그를 마쳤던 디플 기아의 지난 시즌은 지난 아쉬움으로 남았다. 플레이오프에는 진출했지만 한화생명e스포츠에 덜미를 잡혀 조기 탈락, 최종 4강조차 들지 못했다.

최 감독은 “특히 스프링 시즌에 졌던 T1과 젠지, 한화생명에 복수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디플 기아는 지난 시즌 T1과 젠지 상대로 전부 졌다. 지난해부터 두 팀 상대로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한화생명 상대로는 정규 리그 내내 승점을 챙겨오다가 가장 중요한 경기에서 졌다.

디플 기아가 3개 팀을 잡기 위해서는 운영 능력 개선이 요구된다. 디플 기아는 지난 시즌 오브젝트 싸움 설계, 라인 관리 등의 측면에서 아쉬운 모습을 보였다.

최 감독은 “중후반 운영 단계 등에서 큰 판단들이 아쉬웠다. 연습에서 그 부분을 중점적으로 개선하고 있고, 실제로 많이 좋아진 것으로 판단한다”면서 “나아진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