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은 왜 BM 개혁에 방점 찍었나

1일 미디어 쇼케이스 통해 하반기 출시 신작 3종 공개
‘대중성’ 확보에 더욱 힘 내는 기조… BM의 “가벼운 접근” 강조
이로써 中 판호도 대거 발급도

1일 서울 구로구 지타워에서 열린 ‘2023 넷마블 1st 신작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넷마블 관계자들이 질의응답을 받고 있다. 넷마블 제공

국내 3대 게임사로 꼽히는 넷마블이 1일 미디어 쇼케이스를 통해 신작 3종을 소개했다. 이전에 발표한 게임 라인업의 디테일한 내용을 공개하는 자리인데, 특히 ‘대중성’에 방점을 찍은 게 엿보인다. 권영식 넷마블 대표는 ‘낮은 진입 장벽’을 연신 강조했다.

권 대표는 1일 서울 구로구 지타워에서 열린 ‘2023 넷마블 1st 신작 미디어 쇼케이스’에서 신작 3종을 소개하며 “낮은 진입 장벽, 애니메이션 같은 연출, 뛰어난 전략성 등 대중적으로 사랑받을 요소가 많아 국내외에서 가치있는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소개드린 게임은 모두 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성과 각각의 IP(지식재산권)를 잘 살린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공통점”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번에 공개한 3종은 (블록체인 기반)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와 무관하다”고도 했다.

가장 눈에 띈 건 비즈니스 모델(BM) 개혁과 관련한 넷마블의 확고한 의지다. 넷마블은 수년간 확률형 아이템 등에 의한 사행성 논란을 탈피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제2의나라’ ‘일곱 개의 대죄’ 등 스토리 중심의 게임을 출시한 게 대표적 예다.

헤비 게이머의 과금을 유도하는 방식이 아닌, 대중성 있는 시스템으로 이용자를 폭 넓게 확보해 과금 개체수를 늘린다는 전략이다.

넷마블은 이 같은 개발 기조를 통해 사행성에 민감한 중국 시장에서 다수의 게임 외자 판호(서비스 허가증)를 발급받는 성과를 내기도 했다.

이날 소개한 3종은 ‘신의 탑: 새로운 세계’ ‘그랜드크로스: 에이지오브타이탄’ 세븐나이츠 키우기’다.


신의 탑: 새로운 세계는 2010년 7월 네이버웹툰에서 연재를 시작해 전세계에서 60억 뷰를 기록한 인기 웹툰 ‘신의 탑’을 기반으로 한 수집형 애니메이션 RPG다. 수집형 게임의 특성을 살려 간편하지만 전략적 요소가 부각되는 전투 시스템이 담겼다. 넷마블은 캐릭터 성장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캐릭터를 장착하는 슬롯을 성장시키는 ‘신수 링크 시스템’을 추가했다. 이 게임은 오는 7월 세계 시장에 내놓는다. 모바일/PC로 동시에 즐길 수 있게 구글GPG와 협업한다.

그랜드크로스: 에이지오브타이탄은 넷마블에프앤씨의 오리지널 IP ‘그랜드크로스’를 기반으로 한 첫 게임이다. 모바일과 PC 크로스플랫폼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 게임은 실시간으로 부대를 콘트롤하는 다중접속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MMO RTS) 시스템을 도입했다. 마찬가지로 과금 요소는 크지 않을 전망이다. 이 게임은 오는 8월 한국을 포함한 전 세계에 출시한다.

세븐나이츠 키우기는 넷마블의 대표 IP인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방치형 RPG다. 9월 출시를 목표로 막바지 담금질 중이다. 이 게임은 한 손가락으로 편하게, 최소한의 조작만으로 캐릭터의 성장, 수집, 전략의 재미를 모두 느낄 수 있게 준비했다는 게 넷마블 측 설명이다. 기본 플레이는 획득한 영웅으로 덱을 구성해 몬스터를 처치하는 스테이지 방식이다. 모든 캐릭터는 귀여운 디자인을 강조한 SD로 제작됐으며, 정식 서비스에는 150여 명 영웅을 선보인다. 이 게임은 각 게이머만의 덱을 구성해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게 설계됐다.

이날 질의응답에서 개발 리더들은 ‘BM 개혁’에 한 목소리를 냈다. ‘신의 탑’ 서비스를 총괄하는 권민관 넷마블엔투 대표는 “오늘 공개한 신작들은 글로벌 출시를 준비하기 때문에 가볍게 접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신의 탑의 경우 웹툰 IP 기반이다. 이용자들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과금 장벽을 크게 낮췄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매일 게임을 즐긴다면 원하는 캐릭터를 획득하고, 성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우원 넷마블에프엔씨 대표는 “‘그랜드크로스’는 스토리 기반의 전략 게임”이라면서 “소수의 고과금러가 즐기는 게임이 아닌, 중소과금러나 무과금러도 즐길 수 있는 BM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김정민 넷마블넥서스 대표 또한 “광고 지면을 활용한 인게임 광고 제거 BM으로 방향을 잡고 있다”면서 “영웅 뽑기 등이 존재하지만 높은 비용을 요구할 계획은 없다. 타 게임 대비 낮은 비용으로 ‘박리다매’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