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 이상 차이 나는 주식 ‘빚투’ 이자율… 하나‧미래‧유진證 상위

1분기 이자장사 잘한 곳은 키움증권... 588억원 기록


신용융자 이자율이 증권사에 따라 최대 두 배 이상 차이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을 돈을 빌려도 연 3% 후반에서 7.90%까지 배 넘게 차이났다. 증권사들의 신용융자 재원은 차이가 없지만, 고객유치 전략에 따라 구간별 다른 이자율 정책을 편다는 설명이다. 차액결제거래(CFD) 규제 강화로 신용융자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증권사 이자율 책정 전략에도 관심이 쏠린다.

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가장 높은 신용융자 이자율을 요구하는 증권사는 하나증권으로 연 7.90%로 집계됐다. 미래에셋증권(7.50%)과 유진투자증권(7.50%)도 이자율 상위 증권사에 이름을 올렸다. 증권사는 기간별로 금리를 차등해서 받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몰리는 기간 중 하나인 1~7일 비대면으로 대출을 실행했을때 기준이다.

과거처럼 10%를 넘는 이자율을 책정한 곳은 없었다. 올해 초 금융당국이 은행 등 금융권의 과도한 예대마진 추구를 비판하면서 신용융자 이자율을 낮춘 탓이다. 신용융자는 투자자가 매수증권을 담보로 돈을 빌려 투자하는 거래 방식이다. 이자율이 높지만, 은행에서 돈을 빌리는 것과 다르게 절차가 간편해 단기간 주가 상승이 예상된다고 판단하는 종목에 개인 투자자들이 신용융자를 받아 투자한다.

이자율 상위 증권사의 절반도 안 되는 이자율을 제시한 곳도 있다. 현대차증권과 상상인증권은 3.90%의 이자를 받아 업계 최하위였다. 한국투자증권(4.00%)과 교보증권(4.40%) 카카오페이증권(4.50%)도 하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재원은 주로 자기자본이고 해당 재원이 소진되면 한국증권금융에서 빌려온다. 금리는 양도성예금증서(CD)나 기업어음(CP) 금리를 기본으로 하고 가산금리를 더하는 방식으로 책정된다. 이처럼 재원이나 책정 방식은 비슷해 보이지만 각 사의 고객유치 전략 등에 따라 금리 책정을 다르게 한다는 게 금투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자율 하위 증권사의 경우 일주일 이내에 차익을 실현하고 나가고 싶어 하는 개인 투자자 수요를 파악해 해당 구간에 집중적으로 낮은 이자율을 제시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신한증권과 현대차증권, 한국투자증권의 경우 7일 이하 구간일 경우 마이너스 가산금리를 제시했다.

올해 들어 신용융자 이자로 가장 이익을 많이 낸 증권사는 키움증권으로 집계됐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키움증권은 올해 1분기 신용융자 이자 수익으로 588억원을 내 가장 많은 수익을 냈다. 뒤이어 미래에셋증권(554억원)과 삼성증권(545억원)이 신용융자 수익 상위권을 차지했다. 올해 1분기 국내 증권사 29곳의 전체 신용융자 이자수익은 3602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4분기보다 2.86% 증가했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