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여자배구, VNL 첫 경기 튀르키예에 敗… 다양한 루트 시도, 떨어지는 세밀함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박정아가 1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 스포츠홀에서 열린 2023 VNL 1주차 튀르키예와의 경기에서 공격하고 있다. 사진=발리볼네이션스리그 웹사이트 캡처

한국 여자배구가 2023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첫 경기를 패배로 시작했다.

세자르 곤살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세계랭킹 24위)은 1일(한국시간) 튀르키예 안탈리아 스포츠홀에서 열린 2023 VNL 1주차 첫 경기에서 튀르키예(7위)에 0대 3(14-25 17-25 24-26)으로 셧아웃 패배했다.

1세트를 큰 점수 차로 내준 한국은 2세트 초반 4-0으로 앞서가며 분위기를 반전시키려 했다. 하지만 중반으로 가며 추격을 당했고 12-12에서 역전당한 뒤 따라붙지 못하며 2세트도 내줬다.

자칫 허무하게 경기가 끝날 수 있었지만, 3세트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듀스까지 갔다. 목적타로 상대 서브를 흔들고, 다양한 공격 루트를 활용하려 했다. 튀르키예의 범실도 이어지는 등 앞선 세트와 달리 접전이 펼쳐졌다. 23-24 매치포인트 상황에서 주장 박정아가 공격을 성공시키며 듀스로 접어들었다. 하지만 곧바로 연속 실점을 하며 경기를 마쳤다.

전반적으로 크게 밀린 경기였다. 공격 득점은 28-51로 거의 두 배 차이가 났다. 정지윤이 10점으로 팀 내 최다득점을 올렸고, 주장 박정아 6점, 이주아 강소휘 4점, 표승주가 3점으로 뒤를 이었다. 반면 튀르키예는 쿠바 출신 멜리사 바르가스가 15점, 일킨 아이딘이 14점으로 양쪽에서 선봉을 섰고, 에브라르 카라쿠르트 9점, 한데 발라딘 8점, 에다 에르뎀 5점 등 더 다양하고 파괴력 있는 공격을 선보였다.

서브에서도 1-4로 밀리는 등 리시브가 많이 흔들렸고, 블로킹도 4-6으로 뒤졌다. 범실은 15개로 상대(22개)보다 적었다.

지난해 12경기 전패 수모를 겪고 이번 대회에서 반등을 노리는 한국은 아직까지는 합이 100% 잘 맞아떨어지지 않는 모습이었다. 세터와 공격수들의 호흡이 맞지 않는 모습이 여러 차례 나왔고, 서브 리시브가 잘 안 되고 디그 후 연결도 깔끔하지 않을 때가 종종 보였다. 다만 양쪽 날개에 치우친 공격이 아닌 다양한 루트를 시도하고, 세계적인 강팀의 홈에서 마지막 세트 듀스까지 간 것은 성과였다.

한국은 2일 오후 11시 캐나다(14위)와 1주차 2차전을 치른다. 캐나다는 첫 경기에서 폴란드에 2대 3으로 패했다.

캐나다는 VNL에서 그나마 해볼 만한 팀으로 여겨지지만, 현재 한국에는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다. 한국은 앞서 캐나다를 상대로 15경기 무패를 이어오다 지난해 첫 패배를 당했다. 첫 세트를 21-25로 패한 뒤 2~3게임은 각 13, 16점밖에 내지 못하며 허무한 셧아웃 패배를 당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