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명대 3일 체험형 대학입학정보박람회 개최

지난해 계명대 입학정보박람회 모습. 계명대 제공

계명대학교는 일방적인 정보전달식 입학설명회를 벗어나 예비 수험생들과 소통하며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대학입학정보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적성과 진로관련 전공탐색과 대학입학을 위한 합격전략 정보뿐만 아니라 졸업 후 취업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했다.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계명대 성서캠퍼스 바우어관과 봉경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입학정보박람회는 ‘계명대학교에서 나의 길을 찾는다’를 주제로 열리며 수험생과 학부모들을 대상으로 적성과 진로에 맞는 전공탐방과 대학입시를 위한 합격전략 정보를 한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람회에서는 계명대 2024학년도 수시 입학설명회를 비롯해 전공탐색을 위한 1대 1 맞춤형 입시상담, 학생부종합전형 서류·면접 심화지도, 미래 직업탐색을 위한 자문 등이 20여개의 부스에서 이뤄진다.

또 모의면접 체험은 일반 학생부종합전형의 면접뿐만 아니라 의예과 교수와 함께 하는 MMI 모의전형 면접도 진행돼 의대를 준비하는 학생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 밖에도 상담을 대기하는 동안 태권도 시범단의 공연과 뇌파측정, 인바디 신체검사 등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올해는 특별히 고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한 ‘뇌과학 심포지엄’도 함께 한다. ‘뇌과학자를 꿈꾸는 학생들을 위한 뇌과학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계명대 의과대학 뇌연구소에서 주관한다.

모든 상담은 사전예약 없이 선착순으로 이뤄진다. 취업상담 전문가, 입학사정관, 입학상담 전문가 등 100여명의 인력이 투입돼 전공선택과 취업 상담까지 원스톱 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를 통해 수험생과 학부모는 수시모집 궁금증을 해소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강문식 계명대 학생입학부총장은 “이번 행사는 맞춤형 입학상담은 물론 전공탐색과 정보습득 등을 통해 수험생이 적성과 소질에 맞는 올바른 진로를 선택하는데 도움을 주고자 마련했다”며 “지난 수시모집 성적을 100% 공개하고 수험생이 필요로 하는 정보와 자료를 모두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계명대는 2024학년도 신입생 모집인원 4979명 중 87.6%인 4360명을 수시모집으로 선발할 계획이다. 올해 수시모집 학생부 성적 반영 방법이 변경돼 전년도 교과성적 70%가 80%로 확대가 되고 출결성적 30%가 20% 변경돼 적용된다. 학생부교과(일반·지역·지역기회균형전형)에 적용되는 수능최저학력기준은 전년도와 동일하다. 또 학생부종합(일반전형) 의예과에 수능최저학력기준이 폐지된다.

학생부종합(지역전형) 면접고사 방법이 전년과는 다르게 비대면 동영상 업로드면접으로 진행되는데 경찰행정학과, 의예과, 간호학과는 전년과 동일하게 대면면접으로 진행된다.

2024학년도에 약학과와 제약학과를 약학부로, 환경과학전공과 지구환경학전공을 환경공학과로 통합해 모집한다. 그리고 약학대학 내에 혁신신약학과가 신설된다. 이에 관한 정보는 입학처 홈페이지 또는 수시모집요강을 통해 확인해 볼 필요가 있다.

계명대의 2024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2023년 9월11~15일까지며 교차지원이 가능하고 복수지원이 확대돼 지원자격 전형 간 6개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기타 박람회와 입시에 관련된 문의사항은 계명대학교 입학팀과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면 된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