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륙의 수소 시장을 잡아라”… 현대차, 해외 첫 수소연료전지 공장 준공

1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열린 ‘HTWO 광저우’ 준공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밴리밍 광둥성위 비서장, 이혁준 현대자동차그룹 중국유한공사 전무, 진하이 황푸해관 관장, 강상욱 주광저우대한민국 총영사, 린커칭 광둥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장재훈 현대차 사장,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국장, 장진숭 광둥성 상무청 청장, 천제 황푸구 서기. 현대차그룹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이 중국에 수소연료전지 생산기지를 구축했다. 빠르게 성장하는 중국 수소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1일 중국 광둥성 광저우에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공장인 ‘HTWO 광저우’ 준공식을 개최했다. 준공식에는 린커칭 광둥성 정협 주석 겸 광저우시 서기, 리신 광둥성 정협 부주석, 이옥헌 산업통상자원부 수소경제정책관, 장재훈 현대차 사장 등이 참석했다.

‘HTWO’는 현대차그룹이 2020년에 출범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브랜드다. 수소(Hydrogen)와 인류(Humanity)를 상징하는 2개의 H가 만나 에너지 이상의 가치를 만든다는 의미를 담았다. HTWO 광저우는 현대차그룹의 첫 수소연료전지 해외 공장이다. 한국에는 현대모비스 충주공장에서 수소차 넥쏘에 탑재하는 수소전지를 생산 중이다.

20만2000㎡의 부지에 스택 공장, 활성화 공장, 연구동, 사무동, 혁신센터 등이 들어섰다.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은 공기 중의 산소와 수소탱크에서 공급하는 수소의 화학반응을 통해 전기를 만드는 일종의 발전기다. 여기서 생산한 전기는 수소차(FCEV)뿐만 아니라 비상 발전, 전기차 충전, 선박, 트램, 도심용 항공기 등 다양한 분야에 사용할 수 있다. 이 공장은 연간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6500기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중국의 자동차 전문기구 ‘중국자동차 공정학회’가 제시한 로드맵에 따르면 중국은 2035년까지 상용차를 중심으로 수소차 100만대 이상을 보급할 계획이다. HTWO 광저우는 이 계획을 실현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장 사장은 “HTWO 광저우는 친환경, 스마트, 안전 최우선 공장으로 운영될 것”이라며 “중국 내 우수 기업들과 전략적 협업관계를 강화해 중국과 광둥성의 수소산업 고품질 발전과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중국의 수소 산업이 빠른 속도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HTWO 광저우는 중국 수소 시장의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