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계명문화대 1000원의 아침밥 이용자 2배 이상 증가

계명문화대 박승호 총장이 교내 식당에서 학생들에게 국을 배식하고 있는 모습. 계명문화대 제공

계명문화대학교는 ‘1000원의 아침밥’ 이용자가 시행 첫째 주 대비 2배 이상 증가하는 등 학생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고 1일 밝혔다.

계명문화대는 지난 4월 대구지역 전문대학으로는 유일하게 1000원의 아침밥 운영대학으로 선정돼 5월2일부터 운영에 들어갔다. 5월31일까지 1개월간 이용 현황을 살펴본 결과 19일(금요일, 주말 및 공휴일 제외) 동안 1197명 이용했다.

시행 첫째 주 하루 평균 이용자가 42.3명이었던 것이 둘째 주 49.5명, 셋째 주 83.5명으로 매주 증가세를 보였으며 넷째 주에는 93.3명으로 대폭 늘어나 첫째 주 대비 2배가 넘는 학생들이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계명문화대는 총장·보직자·총학생회·총동창회의 식비 지원, 영양을 신경 쓴 메뉴, 지속적인 홍보 등으로 인기를 얻고 있다고 판단했다.

박승호 총장은 “균형 잡힌 식단의 아침밥을 싼 가격에 제공하고 있어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들의 만족도도 높다”며 “1000원의 아침밥 취지에 맞게 학생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대학생활은 물론 학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1000원의 아침밥 활성화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