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칭 광산고 신설 추진…광주시교육청 숙원사업

2027년 3월 개교 목표
과밀학급 원거리 통학 개선


광주시교육청은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광산구 하남2지구에 가칭 광산고를 신설한다고 1일 밝혔다.

광산구 하남2지구는 중학교 배정대상 학생수 대비 고교 신입생 정원 부족으로 그동안 학급당 학생 수 30명 이상의 과밀학급 운영이 불가피하고 원거리 통학 등 많은 민원이 발생해 왔다.

하지만 광주는 단일학군으로 학생배치에 제약이 많아 교육부 중앙투자심사 통과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시교육청은 교육여건의 합리적 개선을 위해 광산고 설립에 필요한 중앙투자심사 기준을 완화하는 내용으로 교육부와 지속적 협의를 진행해 왔다.

그 결과 기존에 100억원이던 중앙투자심사 기준이 300억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지방교육행정기관 재정투자사업 심사지침’이 5월26일자로 개정돼 사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

주요 개정사항은 폐교 재산을 활용할 경우 용지비가 총 사업비에서 제외돼 중앙투자심사를 거치지 않고 자체투자심사만으로도 고교 신설이 가능하게 된 점이다.

시교육청은 이에 따라 옛 하남초 폐교 부지에 18학급, 504명 규모의 광산고 신설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이후 교육환경평가·도시관리계획 변경 등을 거쳐 2027년 3월 광산고 문을 열 계획이다.

4월 기준 광산구 일반고 11개교 중 10개교는 평균 학급당 학생 수가 30명의 과밀학급으로 운영 중이다.

이정선 시교육감은 “광산고 신설을 통해 고교생 원거리 배정, 과밀학급, 과대학교 운영에 따른 광산구 학생・학부모의 지속된 민원이 일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