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건설, 유전자 데이터로 입주민 건강 챙긴다

현대건설이 지난 31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에서 유전자 분석 기반의 미래 건강주택 개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산타뉴 코시카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부사장, 현대건설 윤영준 사장, 서정선 마크로젠 회장.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개개인의 유전자 데이터를 토대로 한 입주민 맞춤형 건강 서비스를 개발해 자사 아파트에 적용한다. 식단·운동·수면 관리부터 병원과 연계한 응급 의료 서비스까지 종합적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입주민 건강수명 연장을 목표로 생명공학 기술 기반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미래형 주거모델 ‘올라이프케어 하우스(All Life-care House)’을 개발한다고 1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전날 서울 종로구 계동 본사에서 생명공학 분야 세계 1위 기업인 미국 ‘써모 피셔 사이언티픽’, 국내 대표 유전자 분석·검사 서비스 기업 마크로젠과 3자 간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유전자 분석 기반의 미래 건강주택 개발을 위한 협력이다.

이들은 현대건설 공동주택 전용 헬스케어 서비스를 개발하고 유전자 검사 장비 및 특화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유전자 검사 서비스 특화 항목을 구성하고 미래형 건강 주거모델을 공동 개발한다.

마이크로젠은 지난해 12월 국내 최초로 보건복지부로부터 ‘DTC(소비자 직접 의뢰) 유전자 검사 기관’ 공식 인증을 받았다. 소비자가 의료기관을 거치지 않고 유전자 검사를 직접 맡길 수 있는 기관이라는 의미다.

현대건설은 “업계 최초로 생명공학, 정밀의학 등 각 분야를 대표하는 기업과의 기술융합을 통해 신개념 주거문화를 제시할 것”이라며 “유전자 분석과 연계한 현대건설 라이프케어 서비스 발굴, 적용을 위해 긴밀한 협력 관계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주거 공간에서 입주민 개별 건강뿐 아니라 생활 전반을 능동적으로 관리하는 모델을 구축한다. 유전자 분석으로 도출한 데이터를 활용해 다양한 솔루션을 발굴해 적용할 계획이다.

앞으로 현대건설 공동주택 입주민은 개별 식단·운동 관리, 수면 및 미용 서비스부터 응급상황 발생 시 병원과 연계한 긴급 대응 같은 의료 서비스까지 누릴 수 있다는 게 현대건설 설명이다.

지난달에는 삼성물산 건설부문이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3곳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삼성물산은 “기존에 건설사들이 제공해오던 피트니스센터 등 시설 기반 서비스에서 나아가 온라인 기반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아파트 단지에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물산과 협력하는 닥터다이어리, 엠디스퀘어, 휴레이포지티브는 당뇨와 과체중, 고혈압 등 만성질환 예방과 개선을 위해 애플리케이션(앱) 기반 운동∙식습관 코칭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삼성물산은 올해 하반기 입주 예정인 서울 서초구 ‘래미안 원베일리’부터 홈플랫폼(집을 중심으로 한 디지털 연결망)을 통한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재 일부 입주 단지 고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범운영 중이다.

강창욱 기자 kcw@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