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마을 명물 백조 ‘큰 오리’로 생각해 잡아먹은 10대들

기사 내용과는 무관한 사진. AP뉴시스

미국 뉴욕주 한 마을에서 10대 세 명이 마을 마스코트로 통하던 암컷 백조 한 마리를 사냥해 잡아먹는 사건이 발생했다. 뉴욕주는 백조를 사냥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고 있다. 이들은 ‘큰 오리’를 사냥하고 싶어 백조를 죽인 것으로 조사됐다.

31일(현지시간) ABC·CBS방송에 따르면 뉴욕주 오논가다 카운티 맨리어스 마을에 살던 암컷 백조 ‘페이’가 지난 27일 숨졌다. 뉴욕주 시러큐스 출신 10대 세 명(16세, 17세, 18세)이 당일 새벽 3시쯤 연못에 있던 페이를 잡아 집으로 가져간 뒤 친척들과 잡아먹은 것이다.

페이는 10여년 전부터 이 마을에서 살면서 수컷 백조 ‘매니’와 짝을 이뤘다. 페이와 매니는 매년 봄 새끼 백조를 낳았고, 마을 마스코트로 간주됐다. 이 마을에선 백조가 오래 전부터 서식했는데, 주민들도 마을 로고 등에 백조 그림을 새길 정도로 백조에 대한 애정이 각별하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음식이 부족해 페이를 사냥한 게 아니었다. 맨리어스 경찰은 “페이를 ‘큰 오리’라고 생각하고 사냥을 하고 싶어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ABC방송은 “미국 일부 주에서는 백조를 사냥하는 게 합법”이라면서도 “뉴욕주에서는 불법”이라고 전했다.

세 사람은 페이를 포획하면서 새끼 네 마리도 집으로 데려갔으나, 잡아먹지는 않았다. 관계 당국은 마을 곳곳에 흩어져 있던 새끼들을 모두 안전하게 회수했다고 한다. 전문가들이 새끼를 보살피고 있다.

매니 역시 무사했다. 다만 수컷 백조는 짝을 잃으면 흉포해질 수 있는 탓에 페이와 살던 연못으로는 돌아갈 수 없게 됐다. 매니는 전문가 보호를 받다가 다른 곳으로 옮겨질 예정이다.

현지 경찰은 지난 30일 이들 세 명을 절도 등 혐의로 검거했다. 이 중 미성년자 두 명은 부모에게 인계했고, 나머지 한 명은 법적인 절차를 기다리고 있다.

경찰은 “페이가 이 마을에 어떤 의미인지 10대들이 몰랐던 것 같다”면서도 “이들이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는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