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檢, ‘수사무마 청탁 의혹’ 양부남 구속영장 반려…보완수사 요구

서울중앙지검 모습. 뉴시스

검찰이 수사 무마 청탁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양부남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장에 대한 경찰의 구속영장 신청을 반려하고 보완 수사를 주문했다.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부장검사 성상욱)는 1일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양 위원장 등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신청을 반려하고 보완 수사를 요구했다. 범죄 혐의와 구속 사유에 대해 보다 명확한 소명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양 위원장은 검찰에서 퇴직한 뒤인 2020년 11월 대구의 온라인 도박사이트 운영진으로부터 도박공간개설 혐의 수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을 받고 고액의 수임료를 챙긴 혐의(변호사법 위반)를 받는다. 경찰은 양 위원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지난달 30일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양 위원장이 먼저 이 사건을 수임했던 변호사의 법무법인 관계자 A씨를 통해 수사 무마 목적으로 선임된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씨에 대해서도 함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양 위원장에게 수임료 2억8000여만원 중 9900만원이 흘러간 정황도 포착했다.

양 위원장은 앞서 입장문에서 “수임 계약서를 작성하고 변호사 선임신고서도 제출했다”며 “약정한 수임료 9000만원은 전액 법인계좌로 정상적으로 받아 세무신고도 완료했다”고 밝힌 바 있다.

임주언 기자 e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